「82年生まれ、キム・ジヨン」を日本の女性記者たちはどう読んだ?(ニュースde韓国語#087)

ハフポスト日本版の女性エディター3人が「82年生まれキム・ジヨン」を読んだ感想を送ってきた。
共感の声が大きくなるほど、小説が与えるいたわりの気持ちが温かくなる。
ハフポストコリアはハフポスト日本版のエディターたちに小説を読んだ感想を尋ねた。
韓国と日本の女性の人生がどの程度共鳴できるのか知りたかったからだ。
허프포스트 일본판의 여성 에디터 3명이 ’82년생 김지영’을 읽은 감상을 보내왔다.
공감의 목소리가 커질수록 소설이 던지는 위로는 따듯해진다.
허프포스트 코리아는 허프포스트 재팬의 에디터들에게 이 소설을 읽은 감상을 물었다.
한국과 일본의 여성의 삶이 어느 정도 함께 울릴 수 있는지를 알고 싶었기 때문이다.
韓国版と直接連絡をやりとりしたニュースエディター生田綾さん(29)は、「日本社会も男尊女卑が根強く、キム・ジヨン氏のような経験をする女性が多い」と言い「多くの日本の女性が共感を集める作品だと思う」と述べた。
特に生田さんは、この小説に対する男性たちの反応が似ていると明らかにした。
この小説が韓国で起こした反響についてよく知っている生田さんは、「日本でも『男性側は怒ったり、静かに口を閉じてしまう』ということが起きている」として「男性もこの作品を読んで、自分の人生や価値観について考えてほしいし、男性版『キム・ジヨン』も出て欲しい」と明らかにした。
続いて生田さんは「そこから男女平等のため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が始まるのはないかと考えている」と感想を伝えた。
한국판과 직접 연락을 직접 주고받은 뉴스에디터 이쿠타 아야 씨(29)는 ”일본 사회도 남존여비가 뿌리 깊고 김지영 씨와 같은 경험을 하는 여성이 많다”라며 ”많은 일본의 여성이 공감을 모으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쿠타 씨는 이 소설에 대한 남성들의 반응이 비슷하다고 밝혔다.
이 소설이 한국에서 일으킨 반향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이쿠타 씨는 ”일본에서도 ‘남자 쪽이 화를 내거나 조용히 입을 닫아버린다‘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라며 ”남성들도 이 작품을 읽고 자신의 인생과 가치관에 대해 생각해 줬으면 좋겠고 남성판 ‘김지영’도 나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쿠타 씨는 “거기서부터 양성평등을 위한 소통이 시작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감상을 전했다.
ハフポストジャパンの学生エディターである小室翔子さん(26)は、「旅行を終えて東京に帰る途中、新幹線の席で読んだが、何度も泣きそうになった」と言い「韓国と同じように、日本も女性として生きにくい部分があり、小説の形でこのような問題提起に接することができて、この小説と同じ時代を生きることができてよかったと思いました」と述べた。
허프포스트 재팬의 학생 에디터인 코무로 쇼코(26)는 ”여행을 마치고 도쿄로 돌아가는 길 신칸센에 앉아 읽었는데, 여러 번 울 뻔했다”라며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여성으로서 살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소설의 형태로 이런 문제 제기를 접할 수 있어서, 이 소설과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別のニュースエディター田中志乃さん(30)は、「小説を読みながら個人的な経験が重なって時々『仕方ないから』と押し込めていた感情が湧き上がってきた」と言い「3分の1ぐらい読んだときは、弟との葛藤が浮かび上がり、3分の2ほどを読んだときは、涙目で婚姻届姓の欄に署名していたペン先の迷いが頭をかすめ、新聞社に辞表を出すときの記憶が浮かんで手が震えた」と述べた。
田中さんは続いて「『女だから優しくしなければならない』『女だから名字を捨てなければならない』『女だから結婚したら転勤のある職場は辞めるべきだ』という話を聞いたことが思い浮かんだ」と言い「『私が成し遂げたことはすべて苦しい戦いの末に得たものじゃないか。運よく得られたものじゃない』という思いがする」と述べた。
또 다른 뉴스에디터 다나카 시노(30) 씨는 ”소설을 읽으면서 개인적인 경험이 겹쳐 가끔 ‘어쩔 수 없으니까’라고 덮어둔 감정들이 솟구쳐 나왔다”라며 “3분의 1쯤을 읽었을 때는 남동생과의 갈등이 떠올랐고, 3분의 2쯤을 읽었을 때는 부은 눈으로 혼인신고 성씨란에 서명하던 펜 끝의 망설임이 머리를 스쳤고, 신문사에 사직서를 낼 때의 기억이 떠올라 손이 떨렸다”고 밝혔다.
다나카 씨는 이어 ”‘여자니까 상냥하지 않으면 안 된다‘, ‘여자니까 성을 버리지 않으면 안된다‘, ‘여자니까 결혼하면 전근 가야 하는 직장은 그만둬야 한다‘는 말을 들은 게 떠올랐다”라며 ”‘내가 이룬 건 모두 힘겹게 싸워서 얻은 거잖아. 운 좋게 얻은 게 아니잖아’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다나카 씨는 “이 책을 읽다 보면 그렇게 마음속에 넣어 뒀던 기분이 말이 되어 눈앞에 나타난다. 그건 정말 달랠 길이 없다”라고 밝혔다.

原文:

音声はこちら

0コメント

  • 100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