若者に就活手当?(ニュースde韓国語#068)

京畿道は最近、18〜39歳の道民713人を対象に「道政懸案世論調査」を実施したと4日発表した。 경기도는 최근 만18~39세 도민 713명을 대상으로 `도정현안 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4일 발표했다.

「企業面接費認識」調査結果によると、回答者の65%は「志願者の時間と労力への対価として、面接費を支払わなければならない」と述べた。不況と虚偽面接者を考慮して面接費を支給しなくてもいいと答えた割合は、23%に過ぎなかった。また、回答者の63%が何回も就職面接に参加する過程で、企業の面接費をもらったことがないと答えて目を引いた。

`기업 면접비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65%는 ”지원자의 시간과 노력에 대한 대가로 면접비를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 불황과 허수 면접자를 고려해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한 비율은 23%에 불과했다. 또한, 응답자 63%가 수차례 취업 면접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기업에서 면접비를 받은 적이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京畿道青年面接手当支援事業」にも半分ほどが肯定的に考えていることが分かった。回答者の59%は、「▲面接費の負担軽減に有効だ(37%)▲積極的に就職の面接に行くだろう(32%)▲企業の面接費支給文化の拡散に寄与するだろう(22%)」などを理由に、青年面接手当に賛成した。

`경기도 청년면접수당 지원사업`에 대해서도 절반가량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59%는 `▲면접비 부담 경감에 도움이 된다(37%) ▲적극적으로 취업면접에 나설 것 같다(32%) ▲기업들의 면접비 지급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이다(22%) 등을 이유로 청년면접수당에 찬성했다.

一方、京畿道青年面接手当支援事業は、18〜34歳の未就職の京畿道の青年に面接活動費を年間30万ウォンずつ地域貨幣で支給する事業だ。調査結果に対し、ムン・ヨングン道成年福祉政策課長は「反対意見もあるので、今後の議論と過程を経て多様な声を政策に反映させたい」と応えた。

한편, 경기도 청년면접수당 지원사업은 만18~34살의 미취업 경기도 청년에게 면접 활동비를 연간 30만 원씩 지역화페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문영근 도 청년복지정책과장은 ”반대 의견도 있는 만큼 향후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다양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原文:

0コメント

  • 100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