妊娠を心から喜べない女性アナウンサーの事情(ニュースde韓国語#062)

キム・ソヨン前MBCアナウンサーが自身と同じような立場の「妊娠した女性」たちの心を代弁する文を投稿した。妊娠と出産に対する社会全般の問題をつきながらも妊娠した女性たちを励ます内容のこの文に多くの女性たちの応援と共感が相次いでいる。

24日、金前アナウンサーは自分のインスタグラムに長文を投稿した。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가 자신과 같은 입장의 ‘임신한 여성’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글을 게시했다. 임신과 출산에 대한 사회 전반의 문제를 짚으면서도 임신한 여성들을 격려하는 내용의 이 글에 수많은 여성들의 응원과 공감이 이어지고 있다.

24일 김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金前アナウンサーの文には「他人事ではない私たちの話だと共感するし残念だし苦々しい」「妊娠7カ月の会社員でプレママだが、文を読んで涙が出て大変だった」「職場に通い、夢を広げるために努力して、同時に結婚と出産を計画する女性たちなら充分に共感して考えさせられる」など共感のコメントが相次いだ。 

김 전 아나운서의 글에는”남의 일이 아닌 우리의 이야기라 공감가고 안타깝고 씁쓸하다”, ”임신 7개월차 직장인이자 예비엄마인데, 글 읽고 눈물이 나서 혼났다”, ”직장을 다니고, 내 꿈을 펼치기 위해 노력하며, 동시에 결혼과 출산을 계획하는 여자들이라면 충분히 공감하고 생각해 볼 수 있는 것들” 등 공감의 댓글이 이어졌다.

似たケースも相次いだ。あるユーザーは「出産と育児休職の空白があるという理由で妻が退社勧告を受けて胸を痛めていたところに良い文章を読んだ。感謝する」と書き、また他のユーザーは「子供2人を産んでみると経歴断絶でパートタイムではなければ働き口を求めるのも難しく、子供が病気になればそれさえもできない現実」と打ち明けた。

また「『旧型コンピューター』になった感じ、共感する。今休職だけど復職できるかな」「私も祝うという言葉が響かなかったあのころを思い出す」などのコメントもあった。これ以外にも金前アナウンサーの妊娠を祝い、健康を祈る多くのコメントが相次いだ。

비슷한 사연도 이어졌다. 한 유저는 ”출산과 육아휴직의 공백이 있다는 이유로 아내가 퇴사를 권고받아 많이 속상해하던 차에 좋은 글을 읽었다. 감사하다”고 전했고, 또 다른 유저는 ”아이 둘 낳고 보니 경력단절로 파트타임 아니면 일자리 구하기도 어렵고, 아이가 아프면 그마저도 할 수가 없는 현실”이라고 털어놨다.

또 ”‘구형 컴퓨터’가 된 느낌 공감간다. 지금은 휴직 중인데 복직할 수 있을까”, ”저도 축하라는 말이 와닿지 않던 그때가 생각난다” 등의 댓글도 있었다. 이밖에도 김 전 아나운서의 임신을 축하하고 건강을 기원하는 수많은 댓글이 이어졌다.

韓国の2018年合計出生率は0.98人を記録、出生統計が作成された1970年以来最低値を記録した。低出産対策はあふれているが、2017年韓国保健社会研究院が発行した「結婚・出産行動変化と低出産対策のパラダイム転換」報告書によると、育児休職をとった女性10人中4人以上は復職後1年のうちに職場を去った。 報告書は職場での不当な性差別などが勤労者の出産と仕事·家庭の両立を邪魔し、雇用維持率にも否定的な影響を及ぼしていると分析した。 金前アナウンサーの文章も、多くの女性たちが金前アナウンサーの文章に共感しながら打ち明けた話も、このような現象を突いている。

앞서 한국의 2018년 합계출산율은 0.98명을 기록, 출생통계가 작성된 197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저출산 대책은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2017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펴낸 ‘결혼·출산 행태 변화와 저출산 대책의 패러다임 전환’ 보고서에 따르면 육아휴직을 한 여성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은 복직 뒤 1년 안에 직장을 떠났다. 보고서는 직장에서의 부당한 성차별 등이 근로자의 출산과 일·가정 양립을 방해하고, 고용 유지율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김 전 아나운서의 글도, 수많은 여성들이 김 전 아나운서의 글에 공감하며 털어놓은 이야기도 이같은 현상을 짚고 있다.

私のような女性はどれくらい多いだろう?
妊娠を祝福することができない、働く女性。
妊娠に備えて迫った機会を仕方なく放棄する女性。
出産、育児の最低限の配慮を受けられる職場を選ぶために、他の条件にはこだわることもできない女性。
後には自分が多くのことをあきらめたという事実も忘れたまま、生活に追われて、遠い将来、物足りなさと悔恨を残す女性。
だから、この問題をうまくコントロールしなければと感じた。
私が歯を食いしばって過ごせば、後で知らずしらずのうちに職員たちにもそう期待してしまうかもしれない。
「私もすべてがまんしたのに、あなたはなぜ」という考えになるかもしれない。
だから隠さずに公開しなければならない。夫と力を合わせて方法を探さなければ。
(中略)
配慮される女性が特別なケースではなく、当然だということをすべての人がわかるように。 今後どんなに不思議なことが起きるだろうか。今ようやく子供が大きくなっている実感がわき、少しは、早く会いたいという気もする。
今後の事をすべて予断することはできないが、うまくやってみよう!

나와 같은 여성들이 얼마나 많을까?

임신을 축복으로 여기지 못하는, 일하는 여성.

임신을 대비해 다가온 기회를 애써 포기하는 여성.

출산, 육아의 최소한을 배려받을 수 있는 직장을 고르느라 다른 것은 따져보지도 못한 여성.

나중에는 자신이 많은 것을 내려놓았다는 사실도 잊은 채, 생활에 치여 먼 훗날 아쉬움과 회한을 남기는 여성.

그래서, 이 문제를 잘 컨트롤해야겠다고 느꼈다.

내가 이를 악물고 지내면, 나중에 나도 모르게 우리 직원에게도 그러기를 기대할 지 모른다.

‘나도 다 참아냈는데, 너는 왜’ 하는 생각을 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숨기지 말고 공개해야겠다.

남편과 힘을 합쳐 방법을 찾아야겠다.

(中略)

배려받는 여성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 당연하다는 것을 모두가 알 수 있도록.

앞으로 얼마나 신기한 일들이 벌어질까. 이제야 아이가 크고 있는 것이 실감이 가고, 조금은, 얼른 보고싶다는 생각도 든다.

앞일을 모두 예단할 수 없지만, 잘 해보자!

原文:


ちょっと解説

キム・ソヨンアナウンサーが投稿したInstagramはこちら。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처음 임신을 확인했을 때 자연스레 입가에 웃음은 피어났지만, 한편으론 어딘가 내 안의 기세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었다. . 실은 올해 초부터 전에 없던 피로도와 자주 나빠지는 컨디션 때문에 자책과 의심이 심했다. 책임지고 앞장서야 할 일은 점점 늘어나는데, 왜 이렇게 지치지. 왜 자정밖에 되지 않았는데 졸릴까. 신경써서 먹어도 소화가 잘 되지 않을까. 벌써 초심을 잃었나, 설마 게을러졌나. 같은 생각을 하며 불안해했다. 그 동안의 의문에 대한 명확한 답이 테스트기 두 줄에 있었다. . 결혼과 임신, 출산은 행복이라는 확신에 가득찬 말들에 비해 현대 사회에서 여성이 느껴야 할 부담에 대해서는, 모두가 적당히 모른척 한다는 느낌을 자주 받았다. 그래도 애는 있어야지, 출산율이 이렇게 낮은데, 어차피 남자가 임신할 순 없는데, 여러가지 말들로 결국 여성의 짐은 모두가 모르쇠 하는 느낌. 그런데 석 달 동안 아이를 품어보니, 알면서 모르는 척 했던 게 아니라, 여전히 잘 알지 못했던거구나 싶다. ​. 주변에 많은 선배들이 아이를 가졌고, 배가 부른 채 일을 했었는데 몰랐다. 이렇게 숨 쉬는 것 조차 어려운지, (그 뒤 출산과 육아에 비하면) ‘고작’ 초기 입덧에 정신을 못 차리고 앓아 누울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 ​. 처음에는 버티기로 했다. 배가 눈에 띄게 나올 때 까지는 숨겨야겠다. 내가 아프고, 몸을 사리면 ​직원들도, 서점도, 방송도, 옆에 있는 남편도 영향을 받을 테니까. 무엇보다 내가 시작한 일에 대한 애착과 욕심, 성공시키고 싶다는 꿈이 망가질 수도 있으니까. 한국에 돌아온 뒤 종일 변기통을 붙잡고, 열이 펄펄 나도 약을 먹을 수 없고, 외부 미팅이 있는 날은 요령껏 구역질을 해 가며 견뎠지만, 낮에도 밤에도 잠을 잘 수 없으니 아무렇지 않게 산다는 건 참 힘들었다. . 그제야 예전에 무심코 들었던 이야기들이 실감이 갔지만 여전히, 생명의 탄생을 기뻐하기보다 주변에 폐가 될까 전전긍긍하고 남들이 모르게 완벽한 모습만을 보여야 한다는 생각. 그래야 일에 피해가 가지 않는다는 생각에 몰두했다. ​. 온 몸에 발진 증상, 종일 굶는 날이 3주간 지속되자 겉으로도 티가 나기 시작했다. 외출을 자제하고 병원과 집에서 노트북을 보는 날이 많아지면서 몸보다 정신의 아픔이 문제가 됐다. 나라는 사람이 급속도로 쪼그라드는 느낌. 내가 여성이라는 사실을 잊고 사업을 확장한 것, 현재도 계속 일을 해야하는 여성이라는 것, 이게 시작이라는 것이 모두 두려워졌다. ​. 무엇보다 괴로울 때는 나의 일하는 속도가 느려진게 확연히 느껴질 때. 갑자기 구형 컴퓨터가 된 듯한 느낌에 밀려오는 답답함. 지금 이 상황에서 '일 하는 속도'를 재고 있는 것에 대한 한심함. 그럼 어쩌란 말인가. 나를 바라보고 있는 회사는? 직원들은? 모든 상황을 생각하면 나만 조용해지면 되는데. ​. 나와 같은 여성들이 얼마나 많을까? 임신을 축복으로 여기지 못하는, 일하는 여성. 임신을 대비해 다가온 기회를 애써 포기하는 여성. 출산, 육아의 최소한을 배려받을 수 있는 직장을 고르느라 다른 것은 따져보지도 못한 여성. 나중에는 자신이 많은 것을 내려놓았다는 사실도 잊은 채, 생활에 치여 먼 훗날 아쉬움과 회한을 남기는 여성. ​. 그래서, 이 문제를 잘 컨트롤해야겠다고 느꼈다. 내가 이를 악물고 지내면, 나중에 나도 모르게 우리 직원에게도 그러기를 기대할 지 모른다. 사회에서 어른이 되면 '나도 다 참아냈는데, 너는 왜’ 하는 생각을 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숨기지 말고 공개해야겠다. 남편과 힘을 합쳐 방법을 찾아야겠다. 느려진 몸으로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하고싶은 일을 포기하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줘야겠다. 설령 잘 안될 때에는 자책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법도 배워야겠다. . 남편은 평소에도 그런 편이었지만, 최근 자신의 일을 하면서도 밥을 하고 청소하고, 집안 살림을 ‘모두’ 돌보는 것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더욱 최선을 다하고 있다. 태어났을 때 나와 아기에게 무엇이 필요할지, 자신이 무엇을 해야할 지를 생각해준다. 예전에는 이런 말을 하는 것도 꼴사납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이제는 숨기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배려받는 여성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 당연하다는 것을 모두가 알 수 있도록. . 앞으로 얼마나 신기한 일들이 벌어질까. 이제야 아이가 크고 있는 것이 실감이 가고, 조금은, 얼른 보고싶다는 생각도 든다.​ ​앞일을 모두 예단할 수 없지만, 잘 해보자! .

A post shared by 김소영 (@mochi_1022) on

「育児休暇を取得した女性の10人中4人が退職」というニュースのソースはこちら。2年前の記事ではありますが、小規模事業所で育児休暇が満足に取得できない状況がデータで浮かび上がっています。

音声はこちら

0コメント

  • 100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