ベトナムの虐殺生存者が謝罪要求(ニュースde韓国語#058)

ベトナム戦争当時、韓国軍の「民間人虐殺」で被害を被ったベトナム人たちが真相調査を促す請願書を4月4日、文在寅大統領に提出した。ベトナム戦争の民間人虐殺被害者とその遺族が韓国政府に公式に真相調査を要求するのは今回が初めてだ。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로 피해를 입은 베트남인들이 진상조사 촉구 청원서를 4일 문재인 대통령한테 제출했다.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피해자와 그 유족이 한국 정부에 공식적으로 진상조사를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連合ニュースによると、民主社会のための弁護団(民主弁護士会)と韓ベ平和財団はこの日午後、ベトナムのフォンニィ村虐殺の生存者ウンウイェン・ティタンさん(59)らと共に、青瓦台噴水台前で請願書提出の記者会見を開いた。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한베평화재단은 이날 오후 베트남 퐁니마을 학살 생존자 응우옌 티탄(59)씨 등과 함께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청원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었다.

今回の請願にはティタンさんを含め、103人のベトナム人が参加した。請願書にはこれらの記名捺印はもちろんベトナム戦当時、彼らが経験した被害事実が一緒に盛られた。 

이번 청원에는 티탄씨를 비롯해 103명의 베트남인이 참여했다. 청원서에는 이들의 기명 날인은 물론 베트남전 당시 이들이 겪은 피해사실이 함께 담겼다. 

ウンウイェン・ティタンさんらベトナム人は請願書で「韓国軍がベトナム戦争派兵期間(1964~1973年)に国際法上の『民間人保護義務』に違反した」として、「何ら武器もなく、何ら抵抗もしなかった私の家族が韓国軍によって殺害されるのを目撃し、韓国軍の鉄砲と手榴弾を避けてやっと生き残った」と明らかにした。

응우옌 티탄 씨 등 베트남인은 청원서에서 ”한국군이 베트남전 파병 기간(1964∼1973년)에 국제법상 ‘민간인 보호 의무’를 위반했다”며 ”아무런 무기도 없이,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았던 우리 가족이 한국군에 의해 살해되는 것을 목격했고, 한국군의 총과 수류탄을 피해 겨우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ティタンさんらが韓国政府に要求するのは「明白な謝罪」だ。ニュース1によると彼らは「韓国政府は『ベトナム政府が韓国の謝罪を求めていない』というが、誰も私たちを訪ねて謝罪を求めるのか聞かなかった」として、「私たちは請願書を通じて何よりも、韓国政府に『ベトナム戦争の民間人虐殺の生存者たちは謝罪を願っている』ということを明白に知らせたい」と強調した。

티탄씨 등이 한국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분명한 사과‘다. 뉴스1에 따르면 이들은 ”한국 정부는 ‘베트남 정부가 한국의 사과를 원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누구도 우리에게 찾아와 사과를 원하는지 묻지 않았다”며 ”우리는 청원서를 통해 무엇보다 한국 정부에게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생존자들은 사과를 원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また「韓国政府は、日本によって植民地支配された不幸な時期の不法行為に対しても、相変らず日本政府に法的責任を要求している」として、「韓国政府のこうした立場と態度は、ベトナム戦争の民間人虐殺問題にも適用されなければならない」と指摘した。

또한 ”한국 정부는 일본에 의해 식민지배를 당했던 불행한 시기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여전히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이런 입장과 태도는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문제에도 적용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原文:

0コメント

  • 1000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