江陵はカフェの聖地(ニュースde韓国語#005)


「カフェ」と言えばいちばん最初に江陵を思い浮かべる人はあまり多くないだろう。あなたは知らなかっただろうが、江陵はいつからかコーヒーの聖地として浮上している。「国内第一世代コーヒー名人」と呼ばれる「ボヘミアン」のパク・イチュ代表をはじめ、江陵は、これまで数百箇所のカフェができており、アンモク海岸を中心として、カフェ20カ所以上が位置する「コーヒー通り」が形成されてもいる。 

‘카페’ 하면 가장 먼저 강릉을 떠올리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당신은 몰랐겠지만, 강릉은 언젠가부터 커피의 성지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 1세대 커피 명인‘으로 불리는 ‘보헤미안’의 박이추 대표를 시작으로, 강릉에는 지금까지 수백 곳의 카페가 생겼고 안목해변을 중심으로는 카페 20여 곳이 자리 잡은 ‘커피 거리’가 형성되기도 했다. 

江陵に位置するカフェは数百カ所に達するが、その中には人々にあまり知られていないカフェもたくさんある。これについて、コーヒーが好きなある江陵の住民は、絵を通じて江陵のあちこちに隠れたカフェを紹介することにした。

강릉에 위치한 카페는 수백여 곳에 달하지만, 그 중에는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카페들도 여럿 있다. 이에 한 커피를 좋아하는 한 강릉 주민은 그림을 통해 강릉 곳곳에 숨겨진 카페들을 소개하기로 했다.

「reillust」という作家名で活動しているイラストレーターのイ・ヒョンジョン氏は、8年前から江陵に住んでいる。「もともとコーヒーが好きだった」というイ・ヒョンジョン氏は「カフェ・イン江陵(CAFE in Gangneung)」というタイトルのイラストシリーズを通じて、江陵の隅々にある「宝石のようなカフェ」を紹介している。

‘reillust’라는 작가명으로 활동 중인 일러스트레이터 이현정씨는 8년 전부터 강릉에 살고 있다. ”원래 커피를 좋아했다”던 이현정 작가는 ‘카페인 강릉(CAFE in Gangneung)’이라는 제목의 일러스트 시리즈를 통해 강릉 구석구석에 자리한 ”보석 같은 카페”를 소개하고 있다.

最初はよく通っていたカフェだった。あまりにも何度も訪ねているうちにスケッチしてみるようになり、これを契機に、個人が運営するカフェをシリーズで紹介してみたくなったという。첫 시작은 자주 다니던 카페였다. 워낙 자주 방문하다 보니 스케치를 해보게 됐고, 이를 계기로 개인이 운영하는 카페들을 시리즈로 소개하고 싶었다고 한다.

イ・ヒョンジョン氏は、絵だけでなく、文章でもカフェを紹介している。自分の好きなメニューや他との違いを説明したものだ。絵を描く前にカフェの社長と「インタビュー」をする。この作家はインタビューを経た後に「江陵のコーヒーが有名でカフェを構えるのではなく、コーヒーをあまりにも好きで、職人技にこだわる社長たち」が運営するカフェを中心に紹介している。

이현정 작가는 그림뿐만 아니라 글로도 카페를 소개하고 있다. 자신이 좋아하는 메뉴나 차별성을 설명한 것이다. 그림을 그리기 전에는 카페 사장과 ‘인터뷰’를 진행한다. 이 작가는 인터뷰를 거친 뒤에 ”강릉 커피가 유명해서 카페를 차리는 것이 아니라 커피를 워낙 좋아하고 장인 정신을 고집하는 사장들”이 운영하는 카페를 중심으로 소개하고 있다.

選定条件は「個人的な好み」だ。この作家はハフポストとのインタビューで「依頼を受けることはない」と言い「コーヒーの味や社長のマインド、インテリアなど様々な理由を考慮して、個人的に『刺さった』ところを選んだ」と明らかにした。それでいて「旅をちゃんとしようと思ったら、地元の人がオススメするところに行きたくないか」と言い「地元でなければわからないスポットを紹介して、特色のあるカフェツアーをしたい人に、参考資料にしてほしい」と説明した。

선정 조건은 ‘개인 취향‘이다. 이 작가는 허프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의뢰를 받는 것이 아니”라며 ”커피 맛이나 사장님의 마인드, 인테리어 등 다양한 이유를 고려해서 개인적으로 ‘꽂힌’ 곳을 선정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행을 제대로 하고 싶다면 현지인들이 추천하는 곳을 가고 싶지 않은가”라며 ”현지인이 아니면 잘 모르는 곳들을 소개해 특색있는 카페 투어를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참고자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カフェ・イン・江陵」シリーズは、これまで15カ所のカフェを紹介した。この作家は、今後も、個性的なカフェを見つけて絵を描く予定で、カフェの画像を集めて本を発売するという計画も明らかにしている。

‘카페인 강릉’ 시리즈는 지금까지 15곳의 카페를 소개했다. 이 작가는 앞으로도 개성 있는 카페를 찾아 그림을 그릴 예정이라며, 카페 그림을 모아 책을 발매하겠다는 계획도 밝힌 바 있다. 

原文:


ちょっと解説

平昌冬季オリンピックの舞台となった江陵、海沿いはすっかり個人経営のカフェのメッカになっているというお話。Instagramにシリーズがアップされています。以下はほんの一部。








View this post on Instagram










#강릉카페#강릉가볼만한곳#로스터리카페#간판예쁜곳#핸드드립커피#명주다락#카페인강릉#글스타그램 #일러스트#illust#illustagram#art#ipad#artstagram#reillust#coffee#cafe#handdrip 로스터리카페 <명주다락> 간판이 참 예뻤다. 폰트 자체만으로도 어딘가 모르게 진중함이 느껴지게 만드는 명조체로 심플하게 만들어진 명주다락이란 하얀색 글씨가 어둑해져가는 늦은 오후에 은은하게 빛나고 있는 게 너무 예뻐보였다. 평소에도 지나다니며 눈에 띄었던 곳이긴 했지만 늘 지나치기만 하다가 카페 입구에 핸드드립이라 커피 나오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니 양해를 구하는 문구에 그만 커피맛에 대한 기대감과 신뢰도가 급상승하면서 망설임없이 불쑥 들어갔다. 매장은 아담하고 아늑했다. 다락이 있어서 명주다락이라 이름지 었다는 이곳은 다락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예쁜 소품들이 진열되어있었는데 강한 인상의 사장님과는 다소 언발란스하게도 느껴지긴 했으나 카페 분위기는 소품들과 조명덕분에 참 따스하고 좋았다. 보통의 카페는 본인취향의 싱글 원두의 메뉴를 골라 핸드드립을 주문하는 식인데 이곳은 핸드드립을 주문하면 선택의 여지없이 사장님이 좋아하는 맛으로 블랜딩된 원두로 커피가 나온다. 본인이 좋아하면 손님도 좋아할 것이라는 그 자신감. 그만큼 프라이드를 갖고 카페를 운영하고 계시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셔보니 진하고 강한 맛의 커피였는데 괜한 자신감은 아니시구나 싶을만큼 훌륭했다. 내 입맛엔 맞았지만 이곳의 대표 하우스블랜딩은 호불호가 강한 맛이라 손님들 반응은 극과극이라고 했다. 이런 저런 대화들을 나누며 다 마시고 나니 한 잔 더 드릴까요? 하며 산미나는 블렌딩의 커피를 한잔 더 핸드드립해주셨다. 요즘 산미나는 커피맛으로 취향이 바뀌어가고 있는 중이어서 그런지 처음 커피보다 더 맛있게 마시긴 했는데 핸드드립이 리필이 된다는 사실 자체가 내겐 더 놀랍긴 했다. 이래서 남는 게 있으시냐고 했더니 아무리 리필해 드려도 세잔이상 마시는 분은 못봤다며...웃으시며 말씀하시는 사장님. 젊은 사장님의 그런 여유는 대체 어디서 나오는 걸까. 커피가 좋아서 카페를 꾸려가는 그 자체가 좋아서 본인의 커피에 대한 자부심이 그만큼 커서가 아닐까 싶었다. 이런 곳을 이제서야 알았다는 게 좀 억울하게 느껴질 만큼 너무나 매력적인 카페, 명주다락. 욕심없이 소박한 마음으로... 커피 한 잔에 자부심과 진정성을 가득가득 넘치도록 담아서 손님들에게 내놓은 이 곳. 그 진정성을 알아주는 이들이 또 다시 찾게 되는 곳이라 그런지 모르는 손님들끼리도 커피를 마시다보면 서로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친해지기도 한다는... 따뜻함이 있는 이 곳. '리필되요?' 라는 질문 자체가 이젠 어색할 만큼 대부분의 카페에서 리필이 잘 안되는 요즘... 말도 안되게 핸드드립 커피를 손님이 말도 꺼내기 전에 사장님이 먼저 '더 내려드릴까요?' 권하는 이곳. 이런 카페가 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참... 마음이 따뜻해진다. 단지 커피 맛이 좋아서라기보단, 그저 한 잔 커피값으로 커피 몇잔을 더 마실 수 있어서라기보단... 장삿속이 아닌,장인정신이 느껴지는.. 그렇다고 너무 프라이드가 강해 외골수느낌이 느껴지는 게 아니라, 배려와 인간미가 느껴지는 따뜻하고 편안한 공간이어서...그런듯 싶다. 카페의 첫 인상이 너무나 깊게 남아있어서 그런지 늦은 오후에 커피가 생각날때면 여지없이 이 카페가 떠오른다. 생각날때마다 못가서 아쉽긴 하지만 한참만에 봐도 늘 만나며 지냈던 것 같은 오래된 친구처럼 반가운 재회가 기대되는 이곳. 다음에 가면 꼭 세잔 이상 마셔봐야겠다.ㅎ 이현정 reillustさん(@re.illust)がシェアした投稿 - 2018年 1月月22日午前5時38分PST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카페기와#kaffekiwa#한옥카페 #카페인강릉 #강릉카페#강릉가볼만한곳#photo#illust#drawing#sketch #일상#reillust 이현정 reillustさん(@re.illust)がシェアした投稿 - 2018年 2月月7日午前6時05分PST

카페という言葉は日本と同じで、(割とおしゃれな)カフェの意味で使いますが、かつてはホステスがお酒をお酌する「ナイトクラブ」的な意味で使われました。

この、1990年代に流行ったこのトロット(演歌)では、深夜の「カフェ」で、ホステスを口説こうとする男性のことを歌っています。

ちなみに、Podcastの会話で登場する민들레영토は、2000年代にソウル各地にあった喫茶店チェーンです。「たんぽぽの領土」という名前に加えて、おとぎ話の絵本から出てきたような外装、3時間食べ放題、ドリンク飲み放題という独自のシステムで人気を集め、学生のミーティングスペースのような使われ方をしていました。現在はほぼ消滅した模様。

音声はこちら


0コメント

  • 1000 / 1000